Saturday , May 28 2022

구양 구 총 총 총 총 총 총 총 총 총 숨져 숨져 숨져 숨져 숨져 숨져 숨져 숨져 숨져 930 뉴스> 사회> 뉴스



[ad_1]


[앵커]

어제 저녁 강원도 양구 에서 한 일병 이 총상 을 입고 숨져 군 당국 이 수사 를 벌이고 있습니다.

서울 에서는 한 여성 이 버스 에 태워 달라며 버스 를 발로 차는 등 항의 하면서 퇴근길 버스 운행 이 지연 되기도 했습니다.

밤 사이 사건 사고, 김지ксима 기자 가 보도 합니다.

[리포트]

어제 오후 5 시쯤 강원도 양구군 동부 전선 의 한 전방 사단 감시 초소 내 화장실 에서 21 살 김모 일병 이 머리 에 총상 을 입은 채 발견 됐습니다.

김 일병 은 병원 이송 도중 숨 졌습니다.

열상 감시 장비 관측병 으로 에서 에서 무 으로 알려 졌습니다.

군 군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앙 고

한 여성 이 버스 전용차 로 위에 서 있습니다.

[“저 XX한테 뭐라고 하지 왜 나한테만 XX이야? (나오시라고!)”]

어제 저녁 6 시 반쯤 한 여성 이 버스 앞 을 가로 재전서 버스 운행 이 10 여분 지연 됐습니다.

[목격자/음성변조 : “퇴근 시간이어서 버스들이 자리가 계속 다 차 있는 상황이었어요. 그래서 버스를 못 타고 계셨나봐요. 문 두들기면서 ’40분 동안 못 탔다’고 욕설을 하시고…”]

시민 의 신고 를 받은 경찰 이 현장 에 도착 했을 때 해당 여성 은 자리 를 뜬 것으로 알려 졌습니다.

어젯밤 10 시 50 분쯤 서울 지하철 2 호선 구로 디지털 단 지역 에서는 역 에 진입 하던 열차 가 갑자기 멈췄 습니다.

비상 제동 장치 고장 때문 이었습니다.

이 때문에 열차 10 량 가운데 9 량만 승강장 에 진입 해 승 이 들이 15 분 동안 하차 하지 못하는 불편 을 겪었고, 후상 열차 들 도 지연 운행 됐습니다.

화재 도 잇따 랐 습니다.

제경 제 제 봉 봉 봉 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제 제 제 제 서 서 서 제 제 제 제 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.

슷 슷 각 각 각 각 각 각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속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

KBS 뉴스 김지숙 입니다.

[ad_2]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