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hursday , January 28 2021

[김광일의 입] 숙명 여고 쌍둥이, 성적 이 뭐 기에 – 조선 닷컴



입력 2018.11.08 19:00




서울 숙명 여고 교의 부장 시험지 유출 의혹 사건, 아직도 떠들썩 합니다.
교무부 장은 구속 됐습니다.
찰 논 논 논 속 속 속 속 속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 겠

아버지 는 정말 시험지 를 훔쳐 딸 에게 주었을 까요.
"아버지 는 교무 부장 이다. 아버지 는 에게 에게 시험지 를 구해줄 위치 에 있었다. 아버지 가 평소 에 하지 않던 야근 을 두번 이나 했다. 미심 쩍다"
경찰 은 그렇게 본 것 입니다.

쌍둥이 자매 중에 동생 아이 는 이과생 인 모양 인데요, 화학 시험 출제 교사 가 잘못 적어 놓은 서술형 오답 을 그대로 답안지 에 적어 냈던 유일한 학생 이라고 합니다. 정답 은 15 대 11 인데, 이 아이 는 화학 교사 가 애초 잘못 제출 했던 오답 10 대 11 로 답안 을 적어 냈다는 겁니다.
또 사건 이 불거 지자 아버지 에 집 에 있던 컴퓨터 를 교체 합니다.
경찰 은 이런 정황 증거 가 18 개나 된다고 보고 있습니다.

그러나 아버지 도 딸들 도 한사니 에서 을 부인 하고 있습니다.
촬영 복사 같은 직접 증거 가 없습니다. 아이들 어머니 는 자퇴 신청 을 했습니다.

저는 이 사건 을 보면서, 저도 자식 키우는 입장 에서, 참 착잡 했습니다.
您 버 버 버 이 이 이 이 장 장 장 장 장 이 이 이 장 장 장 장 장 장 장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장 장 장 장 이 장 장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장 장 고 고 고 고 이 이 이 이 이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

그러나 경찰 의 조사 결과 가 맞는 다면, 저는 이제 인간 을 확인 하고 싶습니다. 딸 을 가진 '딸 바보' 아빠 는 순간적 으로 실수 할 수 있습니다. 장발장 은 조카 들을 위해 빵 을 훔칠 수 있습니다.

경찰 주장 이 맞는 다면, 그깟 중간 고사 가 뭐 기에, 그깟 기말 고사 가 뭐 기에, 인간 존재 를 파괴 하는 이런 사건 이 일어나야 할까요.

아버지 는 쉰한 살, 딸 들은 열일곱 살 입니다. 아버지 는 살아온 만큼 더 살아야 하고, 딸 들은 앞길 이 구만리 입니다. 실수 때문 이 아니라, 끝까지 잡아 떼 면서 인간성 이 파괴 되는 것 입니다.
마녀 사냥 인지, 인간성 파괴 인지 착잡 합니다.

* TV 조선 '신통 방통' 진행자 김광일 논설 위원 이 단독 으로 진행 하는 유튜브 '김광일 의 입', 상단 화면 을 눌러 감상 하십시오.

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