Monday , October 25 2021

도주 8 년 만 에 … 뇌물 수수 혐의 최규호 전 전리 교육감 검거



[ad_1]

골프장 인허가 · 확장 과정 서 3 차례 3 억원 수수 … 수사 시작 되자 잠취 감
인천 연수구 한 식당 서 혼자 밥 먹다 붙잡혀 … 검찰 "

[이미지출처=연합뉴스]

[이미지출처=연합뉴스]

[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] 골프장 인허가 · 확장 과정 에서 수억원 상당 의 뇌물 을 챙긴 혐 의 로 수사 받던 최규호 (71)

전주 지역 은 지난 6 일 오후 7 시 20 분께 인천 연수구 의 한 식당 에서 최 전 교육감 을 체포 했다고 7 일 밝혔다.

시 시 시 육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묻 묻 묻 묻 묻 묻 묻 묻 묻 묻 묻 묻 묻 묻 묻 묻 묻 묻 묻 묻 히 히 히 히 히 히 히 묻 묻 히 히 히 히 히 히 히 히 히 히 히 히 히 히 히 히 히.

그는 또 인천 송도 의 20 평대 아파트 에 거주 하면서 제 3 자 명의 로 대포 폰 을 사용 하고 있었다.

장 장 장 장 장 장 장 장 장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억 받아 챙긴 혐의 를 받는다.

시 시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.

검찰 은 당초 이들 로부터 "골프장 측 에서 돈 을 받아 전달 했다" 는 말 을 듣고도 이들을 집 으로 돌려 보냈다.

이 후 했 를 를 찔 찔 중 특 뒤늦 뒤늦 특 특 특 특 특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상 상 상 상 상 상 혐 혐 혐 상 상 상 상 상 상 상 상 혐 혐 혐 중 중 중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 거.

주변인 들은 최 전 교육감 이 검찰 수사 에 대비해 변호인 과 상의 하기 위해 시간 을 벌고 있는 것으 단단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췄 췄 췄 췄 췄 췄 췄 췄 췄 췄 췄.

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.

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 원.

난 난 육 육 육 육 육 주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서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으.

이처럼 최 전 교육감 은 도주 초기 부터 일본 밀항 설, 조직 비호설 등 억측 이 난무 했다.

현재 최 전 교육감 은 교도소 에 수감 돼 검찰 조사 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.

찰 찰 찰 찰 나 나 나 나 나 나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 찰.

그러면서 "생각 보다 흔적 이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프 덧붙였 덧붙였 덧붙였 덧붙였 덧붙였.

아울러 동 동생 으로 국회의원 을 지낸 최규성 농어촌 공사 사장 의 연관성 에 대해선 "더 수사 해봐야 한다" 고 말 을 아꼈다.

유병돈 기자 [email protected]



[ad_2]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