Friday , January 27 2023

'이승우 기용 참견 마' 축구 협회 향한 벤투 의 고집



[ad_1]

중국전 승리 후 굳은 표정 의 이승우 (오른쪽) 가 손흥 민, 벤투 감독 (왼쪽) 과 함께 걷고 있다. [연합뉴스]

중국전 승리 후 굳은 표정 의 이승우 (오른쪽) 가 손흥 민, 벤투 감독 (왼쪽) 과 함께 걷고 있다. [연합뉴스]

17 일 한국 과 중국 의 2019 아시안 컵 축구 대회 C 조 조별 리그 3 차전 후반 막판. 2-0 승리 가 유력 해지자 한국 벤치 는 마지막 세 번째 교체 카드 로 구자철 (30 · 아우 크스 부르크) 을 호출 했다. 아울러 몸 을 풀던 나머지 선수 들 에게는 벤치 로 철수 할 것을 지시 했다. 그 순간 워밍업 을 하던 이승우 (21 · 헬라스 베로나) 가 수건 을 집어 던지고 물병 을 발로 찼다.

벤치 로 향한 이승우 는 정강이 보호대 를 꺼내 집어 던지기 도 했다. 벤치 분위기 를 살피던 파울루 벤투 (50 · 포르투갈) 한국 축구 대표미 감독 은 이 장면 을 말없이 지켜 봤다. 이승우 에 대한 불만 표시 로 읽 혔다.

부상 에서 갓 회복 한 지 동원 (28 · 아우 크스 부르크) 다운션 이 좋지 않은 선수 도 간간이 교체 출전 했지만, 이승우 는 조별 리그 세 경기 동안 1 분도 출전 하지 못했다. 대표 의 틀 밟 못 못 못 못 드 드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 뿐. 최근 소속 가 에서 6 경기 연속 선발 출장 했고, 세리에 B (이리아 2 부 리그) 무대 에서 득점포 설 뜨터 터라 서운 할 만하다.

벤투 감독 은 왜 이승우 를 기용 하는데 소극적 ​​일까. 표면적 인 이유 는 두 가지다. 벤투 감독 이 쓰는 4-2-3-1 포메이션 에서 이승우 는 2 선 공격수 로 분류 된다. 그런데 포지션 경쟁자 들 과 비교할 때 우위 를 보여 주지 못한다 는 게 에서 감독 의 냉정한 평가 다. 게다가 스페인 명문 FC 바르셀로나 (스페인) 유 스트 시절 수비 가담 보다는 넣 넣 넣 중 중 중 중 대 대 대 대 대 대 대 대 대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중 중 대 대 대 대 대 비 비 비 비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.

벤투 감독 이 선수 를 기용 하는데 일부 감정적 인 요소 가 개입 된 정황 도 있다. 12 일 키르기스스탄 전 (1-0 승) 당시 벤투 감독 은 교체 카드 를 두 장만 썼다. 마지막 한장 을 버리 면서도 이승우 를 외면 했다. 또 중국전 에선 후반 43 분 마지막 교체 카드 로 구자철 을 내 보냈다. 벤투 감독 의 결정 은 '베테랑 은 시간 끌기 용 교체 카드 로 쓰지 않는다' 는 축구계 불문율 에도 어긋난다.

16 일 오후 (은지 시간) 아랍 에미리트 아부 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 에서 열린 한국 과 중국 의 아시안 컵 조별 리그 C 조 3 차전 에서 한국 이 승리 한 뒤 이승우 와 대표 이 응원 에게 인사 한 뒤 벤치 로 돌아가고 있다. [연합뉴스]

16 일 오후 (은지 시간) 아랍 에미리트 아부 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 에서 열린 한국 과 중국 의 아시안 컵 조별 리그 C 조 3 차전 에서 한국 이 승리 한 뒤 이승우 와 대표 이 응원 에게 인사 한 뒤 벤치 로 돌아가고 있다. [연합뉴스]

이승우 를 외면 하는 벤투 감독 의 행동 에 대해 선수 와 의 갈등 이 아닌, 대한 축구 협회 에 던지는 메시지 일 가능성 이 높다는 지적 이 나온다. 이승우 는 지난해 손흥 민 (27 · 토트넘), 조현우 (28 · 대구) 와 '한국 축구 인기 삼 대장' 으로 불리며 A 매치 흥행 을 견인 했다. 득점 흥 흥 흥 흥 흥 흥 독 두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전 였 였 였 였 였 였 였 였 였 였 였 였 였 였 였 였 였 였 요 요 요 요 요 요 요 요 요 요 요 요 요.

이와 관련해 지난해 A 매치 는 물론, 아시안 컵 을 전후 해서 도 "1 분 이라도 좋으 니 이승우 를 경기 에 내 보내면 안 되 겠 냐 축 축 축 축 협 협 협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간 으 됐 됐 됐 됐 됐 됐 됐 됐 됐 됐 됐. 벤투 감독 은 아시안 컵 선수 기용 을 통해 '특정 선수 출전 을 압박 하면 오히려 더 기용 하지 않는다' 고 경고 한 으로 해석 할 수 있다.

배 배 축 해 해 번 번 번 번 번 승 승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해 내 내 내 내 내 내 내 내 내 내 내 내 내 내 내 전 골키퍼 김병지 (49) 는 "아마도 물병 한 번 안 차 본 선수 는 없을 것" 이라며 "감독 에 대한 감정 표출 일 수도 있지만, 한글 으로 는 자기 자신 에 대해 화가 났을 수도 있다. 행위 자체 는 문제 가 될 수 있지만, 선수 들은 그런 경험 을 통해 성장 한다 "고 말했다. 기성용 (30 · 뉴캐슬) 은 경기 후 믹스트 존 (공동 취재 구역) 에서 "(이) 승우 가 어떤 마음 인지 이해 된다. 경기 에 나서지 못한 아쉬움 이 있을 것 "이라며" 아직 어린 선수 다. 잘 타 이르고 이야기 나눠 보겠다 "고 말했다.

송지훈 기자 [email protected]


[ad_2]
Source link